Photo by Sue Kwon

2013.1.20 Sun.

왁자지껄함이 가신 텅빈 테이블들 위로

종이컵과 등불이 서로를 마주보고 있다.

무슨 대화를 나누는 걸까.

빈 의자 위로 무심하게 떠 있는 등불과 종이컵을 응시하며

이들의 거리만큼 다가갈 수 없는 것들에 대해 생각해본다.

유리창이 이들을 만나게 하고 유리창이 이들을 다가가지 못하게 만든다.

문득, 사람과의 만남이라는 것이 낮이 되면 사라질

빛 속으로 잠겨버린 또다른 빛을 한 없이 바라보는 것이라는

생각이 스쳐지나간다.

'pHoto(theory) > My photO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leaves  (1) 2013.01.23
종이컵과 등불.  (0) 2013.01.21
Snow mountain.  (1) 2013.01.11
녹사평역 스시집.  (0) 2013.01.11
크림색 니트 주름.  (0) 2013.01.11
The Monster Cafe  (0) 2013.01.11
Posted by Sagotist